막쓰는 일본 출장 회고록 – 아자르 일본 진출기 #1

저는 하이퍼커넥트에서 아자르라는 모바일 앱을 신규 국가에 사업 개발(마케팅 및 제휴)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.

일본은 제 담당 국가 중에 하나로 이제 막 시작해서 엄청난 삽질과 개고생을 팀원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.

비게임 회사로 일본에서 성장하는 그 과정을 하나씩 기록하고 있습니다. (물론 회사 주요 정보는 빼구요.)

——————-

#1 일본 출장 회고록

일본인들은 트위터 계정을 여러개 쓴다
– 친구 / 취미 / 공감 목적으로 1개씩
– 힘든 일이 있으면 취미 계정에 올린다. 친구 계정이 아닌
– 친구 계정에는 좋은 일만, 진짜 고민은 오히려 덕질하면서 만난 친구와?!

트위터에서 바이럴이 되는건 기업 대 기업이 사람처럼 이야기 했을 때이다.
– 가령 월드컵에 대해서 혼다와 도요타이 이야기를 나누는게 바이럴이 된다. 센스 있고 유머있는 트윗이면 기업 트윗터도 바이럴이 된다.

한국보다 훨씬 외모적으로 귀여운 스타일을 좋아한다.
– 트와이스도 한국보다 노출이 적고 귀여운 컨셉으로 활동한다.
– 트와이스 일본 방송 보면 더 카와이!

남들이 다 쓰는 걸 보고 안전하다고 생각하면 다운받아서 쓴다.
– 그래서 초기 마케팅 문구도 너만 안쓰는, 다운로드 1위 등 다들 쓰는데 너만 안쓰고 있어를 은연 중에 알리는게 좋다.
– 일본 앱들의 스토어 description에 왜이렇게 1등을 강조했는지 이제야 이해가 가네

직장인은 꽤 높은 확률로 핸드폰이 두개이다.
– 회사 폰, 개인 폰 섞이는 것을 싫어하는 듯

작년에 중국 회사가 광고비 때려박아서 모든 광고 단가가 미친듯이 올라간적이 있다.

틱톡은 작년에 붐업을 미친듯이 했다가 쉬고 지금 다시 하는데 잘 안된다.
> 그래도 10대 유저가 꽤 많아서 이제 광고도 판매하려고 준비 하는듯?

예능의 결이 좀 다르다.

인스타그램에서 대부분이 private 계정으로 쓴다.
– 셀카를 거의 안올린다.
– 한번도 안본 사람은 follow 안받아준다. 진짜다. 내가 많이 까임.

쇼룸 라이브, 아메바 TV
– 아프리카랑 같음 여기에 아자르 바이럴 하는 것도 중요

새로운 친구 사귀는거 별로 안좋아한다.
– 좋아하는 애들도 있다. 새로운 친구를 사귀는걸 좋아하는 애들은 다 어디있지?

안드로이드 유저가 게임카테고리에서는 결제액이 더 높다.
– dents 담당자 이야기 / 우리가 처음에 ios만 타켓하겠다고 하니 이렇게 이야기를 함

광고가 로컬라이제이션이 엄청 중요하다
– 현지화 측면에서 조금만 어색해보여도 안한다.

20대 중반 여자들은 페북 거의 안들어가고 인스타그램만 들어간다.

서구 문화를 좋아하는데 자신의 문화에 대한 자존심도 엄청 쌔다.
> 이게 무슨 모순적인 말인가!! 어렵다 일본